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성내동 강풀 만화 거리에 있는 피콜로라는 파스타집에서 점심식사를 해결했습니다.


사무실에서 큰길 하나만 건너면 금방이라 5분도 안걸리네요.


사무실 동료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왔던 집이라고 가보자고 합니다. ㅋㅋ


가게는 아담하고요, 강풀 만화 거리 좁은 골목쪽에 있습니다. 짬뽕집 건너편이고요.





가게는 아담합니다.





월요일 쉬는 날인줄 모르고 갔다가.... 부대찌개 먹고 온.... ㅡ,.ㅡ




저희는 11:30에 가서 대기하는 사람이 없어 바로 들어갔지만, 12시가 다 되어 가면서 조금씩 밖에 대기하시는 분들이 생기더군요...





한식을 주제로 한....




메뉴는 이렇게 세가지 이고요...





저를 이곳으로 안내(?)한 동료가 다 맛보자며 세가지를 전부 주문합니다.


두명이 이렇게 먹으니, 앞테이블 앉아계신 분들이 "쟤네 뭐지?" 하는 표정으로 바라봅니다.


아까우니 다 먹고 나옵니다.





이제 식사가 나왔는데요, 느낌은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이니 글쓴이는 그렇게 느꼈구나 하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먼저 생 참나물 스파게티 ...





생 참나물 파스타는 건강해 보이는 비주얼 입니다.


맛은, 먹으면서 어디서 많이 먹어본 맛인데? 그러고 있는데... 잡채 맛 비슷하게 납니다.


식감은 파스타에 맛은 잡채.




이건 고사리 알리오 올리오  ...



고사리 알리오 올리오는 고사리 무침 아시죠?


고사리 무침에서 나오는 맛이 강하게 납니다. 원래 고사리 자체가 강한 향이 나는 편이니 당연한 것일지도요.


이건 호불호가 강할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고사리를 좋아 하지 않는 편이라...





다음은, 불고기 크림 파스타 ...




사실 저는 개인적으로 크림 파스타를 제일 좋아합니다. 파스타는 역시 느끼한 크림 맛이 나야.... (개인 취향입니다. ㅋ)


이게 참 애매 합니다. 처음 나왔을때 뜨거운 상태에서는 정말 맛있습니다.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식으면서 상당히 느끼하게 느껴집니다. 아마도 불고기 기름 때문인것 같은데 ... 식고 나서는 그냥 먹기가 괴롭네요. 이건 꼭 식기 전에 다 먹어야 할 것 같습니다.


나중에는 느끼한걸 잘 먹는 편인데도 그냥 먹기 힘들어서 참나물 파스타의 잎으로 감싸서 먹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차라리 불고기 양을 많이 줄이고 야채를 좀 섞었으면 훨씬 낫지 않았을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같이 간 동료와 서로 순위를 매겨 보았는데, 저는 처음에는 불고기 파스타 > 참나물 파스타 > 고사리 알리오 올리오 순이었는데, 시간이 지나고 참나물이 불고기 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미식가도 아니고 전체적으로 평가하기는 뭐합니다만, 전체적으로 보면 느낀게, 사실 기대만큼 맛있네 정도는 아니고요, 딱 그 가격 정도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뭔가 밸런스가 안맞는 느낌? 그런게 있는것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더 나아질지 다시 가봐야 할것 같습니다. 아우 배불러....





(C) 2018 WingsNote.com (무단 복제 및 게시 금지, 링크 허용)



Posted by 날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